• 건강홈
  • 건강뉴스
  • 전문가 칼럼
  • 웰빙라이프
    • WeeklyFocus
    • 미용성형
    • 다이어트
    • 웰빙푸드
    • 스포츠/레저
    • 성과사랑
    • 음주와건강
    • 흡연과건강
    • 응급처치
    • 임신육아
    • 한방정보
  • 하이닥TV
    • 닥터인터뷰
    • 웰빙푸드
    • 스포츠/헬스
  • 공개상담실
  • 의학백과
    • 의학백과
    • 증상별FAQ
  • 자가체커
    • 일반자가체커
    • 남녀자가체커
    • 소아자가체커
건강뉴스
Home  >  건강뉴스
저함량 담배의 진실, 사실은 순하지 않다?
등록일 2017-08-11 오전 9:08

한국건강증진개발원 국가금연지원센터가 저(低)함량 담배에 표기된 함량이 실제 흡입되는 양과 차이가있다고 발표하며 담배 성분의 규제 필요성을 제기했다.

저함량 담배는 일반 담배보다 니코틴 또는 타르의 함량을 낮추어 제조한 것으로 표기하여 판매되는 담배다.

금연하지 못하는 남자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은 금연이슈리포트(제47호)를 통해 담배회사가 직·간접적인 광고 및 판촉 행위를 통해 소비자에게 저함량 담배가 다른 담배에 비해 순하거나 덜 해로운 담배라는 이미지를 심어 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문제는 저함량 담배에 표기된 성분 함량이 실제 흡연 행위 시 체내에 흡입되는 양과 차이가 있어 함량이 높은 담배와 다를 바 없다는 데 있다.

◆ 저함량 담배의 문제점, 타르 0.1mg 담배? 실제 흡입량은 9.5mg

저함량 담배가 건강에 덜 해로울까?

더 깊게, 더 많은 양을 흡연하게 된다.

저니코틴 담배의 경우, 흡연자들이 일반 담배를 흡연할 때만큼의 니코틴을 흡입하기 위해 더 깊게 연기를 들이마시거나 더 많은 양을 흡연하게 된다.

이러한 사실은 저니코틴 담배 사용자와 고니코틴 담배 사용자 간 니코틴 의존도 점수와 호기 중 일산화탄소의 농도에 차이가 없다는 연구 결과를 통해서도 알 수 있다.

성분 측정, 실제 흡연 형태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다.

저함량 담배의 문제점은 실제 흡연 행태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는 담배 성분 측정법에서도 그 한계가나타난다.

담배 연기 속 유해 성분의 기계 측정과 실제 흡연 시 체내 흡수량 차이

△ 담배 연기 속 유해 성분의 기계 측정과 실제 흡연 시 체내 흡수량 차이

담배 성분을 측정할 때 담배 필터에 촘촘한 구멍을 내어 기계 측정 시 담배 연기 속 함량이 낮게 나오도록 하는 천공(Ventilation hole)이 있다.

기계로 측정할 경우에는 천공으로 외부 공기가 유입되어 담배 연기 속 타르의 농도가 희석되지만, 실제 흡연을 할 경우에는 손가락으로 천공이 막히면서 담배 연기 속 유해 성분이 그대로 체내에 흡수된다.

이러한 이유로 타르가 0.1mg으로 측정되어 다른 담배에 비해 순하다고 알려진 담배를 실제 흡연 행태를 반영하여 다시 측정했을 때 표기된 수치의 최대 95배(9.5mg)까지 나온 경우도 있었다.

WHO 담배규제기본협약(FCTC)에서는 담배업계로 하여금 담배를 제조할 때 사용되는 성분과 흡연 시 배출되는 성분에 대한 정보를 정부에 제출하고, 정부는 이를 대중에게 공개하는 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담배 연기 성분에 대해서만 일부 규제를 할 뿐, 담배 제조에 사용되는 성분에 대해서는 일체 규제가 없는 상황이다.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은 “저함량 담배의 거짓에서 소비자를 보호하기 위해서는 먼저 담배 성분에 대한 정확한 정보가 규제 당국과 소비자에게 공개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제공 : 하이닥 ⓒ ㈜엠서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보기